facebook twitter instagram

Column일본 유산 스폿을
순례하고 왔습니다!

오카야마의 고대 낭만<전편>
전설로 이어지는 웅장한 고대 기비를 느끼는 여행

큰 고분은 세력의 증거

다케다 씨가 남긴 '보물이 없는 곳에 모모타로는 오지 않아요'라는 수수께끼의 힌트는 오카야마가 기비라고 불렸던 시대에 있는 것은 아닐까? 그래서 새로운 여행을 떠나기로 했다.
'기비'라고 해도 솔직히 감이 오지 않았다.
그래서 이것저것 찾아보니 고훈 시대에 기나이에 버금가는 거대한 세력이 존재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어떻게 그것을 알 수 있을까?
그 이유를 찾기 위해서는 다양한 방법이 있지만 가장 알기 쉬운 방법은 고분을 보는 것인 듯하다.

쓰쿠리야마(作山) 고분 제1고분
埴輪の画像

먼 기억 속에서 '그러고 보니 학교에서 배운 것 같은데' 정도로 고분에 친숙하지 않은 분도 이번 한번만은 꼭 읽어 보시길 바란다.
고분이란 3세기 후반부터 지금의 긴키 지방과 세토나이카이 연안, 규슈 북부에 걸쳐서 만들어지기 시작한 수장(그 지역을 지배한 사람)의 묘이다. 그 무렵 긴키야마토 지역을 중심으로 야마토 정권이 탄생해 고분이 출현한 이들 지역에서는 정치적으로 연대가 있었던 모양이다. 기비도 이 중 하나에 속한다.
고훈 시대 중기 조선반도의 영향을 받아 일족인 사람들을 여러 명 매장했던 횡혈식석실이라는 무덤이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고분 옆에 출입구를 만듦으로 뒷사람을 추가해 매장하는 '추장'을 할 수 있었다.

이 시기 기나이에 거대 고분이 속속 조영되었지만 실은 여기 기비에서도 거대 고분의 조영이 한창이었다.
그 중에서도 나중에 이야기할 쓰쿠리야마 고분은 길이 약 350m로 전국 제4위!
크기만 비교해 보면 톱텐 중 8개가 기나이 고분이고 나머지 2개가 기비 세력이라는 결과이다.
이건 정말 대단하지 않은가?
아니 아무리 생각해 봐도 대단하지!
이렇게 고대 기비는 야마토에 필적하는 곳이었다는 것을 고분만 보고도 알 수 있다.
그 기비 고분 중에서도 매우 희귀한 고분을 찾아가보기로 했다.

이쪽입니다~. 네~.
현재 정비 중…물이 있을 때 모습

료구산 고분은 아름다운 수호의 무덤

5세기 후반에 만들어졌고 기비에서는 3번째로 큰 고분이다. 이 지방에서는 드물게 수호를 둘러 파 위에서 보면 두둥실 물 속에 떠 있는 듯한 전방후원분이다.
하지만 찾았을 때는 정비 때문에 물이 빠진 상태였다.
'뭐야 일부러 찾아 왔는데!'라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은 게 신기한 일이다.
물론 물이 넘칠 듯이 가득 채워졌을 때 오는 것도 좋겠지만 물이 빠지고 아래쪽까지 들어나서 조금 부끄러운 듯이 있는 고분도 또 다른 맛이 있다.
즉 물이 채워져 있으면 볼 수 없었을 고분의 측면과 참호의 바닥이 보이니 이게 재미 아닌가.
지금은 하나의 참호지만 당시에는 2중이었다고 한다. 분명 아름다운 모습이었음이 틀림 없다.

둑을 거닐며 고분을 여러 각도에서 관찰한 후 민가 사이를 쑥 빠져나가 나무 사이의 비탈길을 천천히 오른다.

그 때까지 고분에 오른다는 경험이 없었던 나는 남의 무덤에 올라가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한편으로 이런 값진 경험은 없을 거라고도 생각했다.

수호의 고분은 안전상 문제로 울타리를 두른 경우가 많다. 분명 그것은 당연한 이야기지만 울타리가 있음으로 보러 온 사람을 고분 자체 그리고 고훈 시대의 기운으로부터 멀어지게 한다고 나는 생각한다. 뭐랄까 심적인 장벽이라고도 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이곳 료구산 고분에는 울타리가 없다. 단지 그것뿐인데 고분을 매우 가깝게 느낄 수 있고 고훈 시대를 쉽게 떠올려 볼 수 있다.
고분 순례 초보자에게는 안성맞춤인 고분이구나라는 생각을 하며 그 장소를 떠났다.
(다음 편에 계속…)

민가 사잇길을 지나 고분에 오른다

일본 유산 이야기를 더 알고 싶으신 분은 이쪽으로

이야기 개요keyboard_arrow_right

여기도 추천!
스폿

쓰쿠리야마(作山) 고분 제1고분
쓰쿠리야마(作山) 고분 제1고분
5세기 중반 경에 만들어졌고, 일본 내에서 10위의 크기를 지닌 전방후원분입니다. 총길이 약 282m의 크기로 기노성에서도 내려다볼 수 있습니다.
야타오쓰카 고분
야타오쓰카 고분
기비 3대 거석묘 중 하나인 원분입니다. 기비쓰히코노미코토 동생의 자손으로 알려진 시모쓰미치 씨족의 묘로 보입니다.
오카야마의 복숭아
오카야마의 복숭아
예로부터 도깨비는 복숭아를 두려워한다고 합니다. 이는 도깨비를 퇴치하는 모모타로와도 연관되어 있습니다. 모모타로 전설은 기후와 풍토가 우수하여 복숭아 산지로 유명한 오카야마에서 탄생하고 전해 내려져 왔습니다.
PAGE TOP